98% 도시가스업계, 2% LPG시장도 넘보나? ‘빈축’
98% 도시가스업계, 2% LPG시장도 넘보나? ‘빈축’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7.1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가스조합, 내달 13일까지 대성에너지 앞 집회신고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가스시장에서 98%를 차지하는 도시가스업계가 2%에 불과한 LPG판매시장을 넘보고 있어 LPG관련 업계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대구지역을 공급권역으로 하는 대성에너지가 도시가스 신규수요 확대 차원에서 마케팅 협업 시공업체 모집에 나서면서 비롯됐다.

LPG판매사업자들은 대부분이 2종 시공업으로 등록돼 있고 1종 시공업은 일부에 지나지 않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대성에너지 사이버시공센터에 등록되고 공급권역내 가스시설 공사를 시공중인  가스시설공사 제1종 및 제2종 건설업 등록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6월4일부터 17일까지 영업용 수요개발 활성화 차원에서 LPG시설을 도시가스로 전환시킬 경우 조정기 등 가스용품에 대한 지원과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즉 월 사용예정량 기준 G-10(16등급) 계량기 이상의 음식점 등 가스 다소비 영업점을 대상으로 마케팅 정보 공유 및 현장 영업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신속한 굴착 인허가 및 공급전 점검 탄력 운영, 수요처 인센티브 제공 등을 내걸고 시공업체 모집에 나선 것이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LPG업계는 “98%의 가스시장을 점유하는 도시가스회사에서 600여 LPG판매사업자가 공급하는 2%시장을 넘보는 것은 너무 과욕(?)을 부리는 처사”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대구가스판매업협동조합은 대구중부경찰서에 이달 16일부터 8월 13일까지 대성에너지 본사 정문 앞에서 소상공인인 LPG판매시장을 침탈하는 대성에너지의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집회를 갖기로 했다.

대구가스판매조합에서 신고한 집회 참석인원은 99명 규모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소재 한 LPG판매사업자는 “몇해전 굴지의 대기업인 대성산업이 직영 LPG충전소를 통해 LPG직판에 나선 것도 모자라 이제는 관계회사인 대성에너지마저 LPG판매시장을 넘보는 것은 자본력을 앞세워 영세 소상공인의 영역까지 넘보는 처사로 공존 내지 상생없이 부익부, 빈익빈 현상만 초래하는 공정치 못한 사회로 치닫는 결과를 낳게 돼 정부나 대구시 차원의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