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 저탄장 옥내화 상량식 개최
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 저탄장 옥내화 상량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2년 12월 준공 예정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이(좌 4번째) 저탄장 옥내화 사업 관계자와 함께 상량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이(좌 4번째) 저탄장 옥내화 사업 관계자와 함께 상량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하동발전본부 야외저탄장이 옥내화 사업으로 비산먼지 없는 저탄장으로 거듭난다.

남부발전은 최근 하동발전본부 내 야외저탄장 옥내화사업 현장에서 설계사, 시공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옥내저탄장 대들보 상량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하동발전본부 옥내저탄장 사업은 지난해 10월 착공을 시작했으며 저탄장 운영과 건설의 병행을 통해 현재는 공정률 약 20%에 도달한 상태다.

옥내저탄장 시설은 길이 500m, 폭 290m로 축구장 20개에 해당하는 면적으로 최고 높이 57.5m, 저탄 용량 70만톤의 대형 3단 아치형 막 구조 건축물을 자랑하며 오는 2022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하고 있다.

이는 발전사 최초로 야외저탄장의 옥내화 전환을 이루는 것으로 친환경 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하고 지역주민에게 깨끗한 공기를 제공하는 데 의의가 있다.

사업 특성상 공정 대부분이 고중량 대형 자재를 다루는 고위험 작업으로 이뤄져 있어 남부발전은 철저한 안전관리를 위해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도입하고 집중호우·폭염 등 각종 재해별 안전관리계획도 수립했다.

이승우 사장은 “안전에 있어서는 어떠한 것도 사소할 수 없다”라며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며 환경·안전·사람 중심의 현장이 돼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