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석유수요 대비 공급부족 전망에 22일 유가 상승
[국제유가] 석유수요 대비 공급부족 전망에 22일 유가 상승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7.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화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화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2일 국제유가는 하반기 석유수요 대비 공급부족 전망, 전일 미 오클라호마주 쿠싱(Cushing) 지역 원유재고 감소 발표 영향 등으로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61달러 상승한 71.91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1.56달러 상승한 73.79달러에 각각 마감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2.76달러 상승한 71.43달러에 마감됐다.

시장에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석유수요 감소 우려가 과장된 측면이 있고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은 유효한 것으로 인식됐다.

휘발유 수요는 여러 국가들에서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고 지난 2주간 항공유 수요도 2019년 동기 대비 2/3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Bloomberg가 밝혔다.

Barclays는 글로벌 석유재고 감소폭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올해 평균 유가를 기존 전망보다 배럴당 3~5달러 상향 조정한 69달러로 전망했다.

Morgan Stanley는 올해 글로벌 GDP는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고 석유재고도 지속 감소하고 있음을 반영해 올해 잔여기간 Brent유 가격을 배럴당 70 중후반(mid to high)으로 예상했다.

전일 미 원유재고가 전주대비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쿠싱 지역 재고는 130만배럴 감소하며 전체 재고는 2020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고 EIA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