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SRF 가동 투명 공개 등 갈등 해소 총력”
“나주SRF 가동 투명 공개 등 갈등 해소 총력”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7.27 15: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 SRF 품질검사 주민참관 입장 밝혀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광주 전남 SRF 열병합발전소 연료 품질검사와 관련해 환경부가 주체로 주도하고 있으며 지역 주민고의 갈등해소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이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난은 현재 광주전남 SRF 열병합발전소 사용연료로서 장성 야적장에 보관 중인 고형연료제품(SRF) 품질검사와 관련 주민참관에 대한 입장을 27일 밝혔다.

한난은 그동안 발전소 운영에 있어서 가동 전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불필요한 오해를 예방하고 지역갈등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현재 논란 중인 품질검사에 대한 국회, 국무총리실, 환경부의 수 차례에 걸친 주민참관 협조 요청으로 주민참관에 대한 법률적 근거가 없고 한난 노동조합 및 소액주주 등의 주민참관 불가 입장에도 불구하고 품질검사에 대한 주민참관 및 언론 취재가 가능한 장소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나주시에 12만 나주시민 중 객관성과 전문성을 갖춘 시민이 선정되도록 수 차례 요청했으나 나주시는 소송에 직·간접적으로 해당되는 관련인인 소위 공대위 구성원(11명)만을 지속적으로 제시해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참관인 선정 협의가 원만히 진행되지 못해 지난 21일 주민이 한난 직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한데 대해 한난 노동조합에서 법적 대응까지 추진 중인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특히 일부 언론이 한난은 환경부의 주민참관 지침을 무시하고 고형연료제품 품질검사를 강행하고 있다는 내용을 언급한데 대해 연료 품질검사의 수행 주체는 환경부라고 해명했다.

또한 일부 언론에서는 장성 야적장에 보관한 기간 중 고형연료제품 정기 품질검사를 누락한 것처럼 표현하고 있으나 연료는 SRF 제조 시 이미 품질검사를 마쳤으며 법령이나 규정상 보관 중인 연료에 대해 정기검사를 수행해야 한다는 내용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난은 지난 21일부터 장성 야적장 고형연료제품에 대한 품질검사를 받고 있으며 이는 보관중인 연료에 대한 검사가 아니라 발전소 가동 재개에 따라 사용할 연료를 대상으로 하는 정기검사라고 밝혔다.

한난의 관계자는 “고형연료제품 품질검사는 환경부의 주관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품질검사 기간, 방법, 위치 등은 한난이 전혀 개입할 수 없다”라며 “이번 품질검사와 관련해 검사결과에 따라 장성 야적장에 보관 중인 고형연료제품은 관련 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한난은 앞으로도 품질기준에 적합한 고형연료제품을 계획대로 반입해 품질 문제로 지역주민들의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나주시가 동 사안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협력해 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생 2021-07-28 14:28:07
법치가 흔들리면 질서가 무너지고 혼란이 온다. 공기업이 정부방침에 따라서 법을 준수한다면 SRF든 쓰레기든 주민들은 정부와 법을 믿고 따라주어야 한다. 그러기 싫으면 자기집 전기 쓰는걸 거부하면서 반대하든가.....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