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2,7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
서부발전, 2,7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신재생사업 투자
한국서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서부발전 본사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29일 신재생 발전설비 투자 등 친환경 녹색사업 용도로만 활용할 수 있는 ESG채권을 2,70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친환경경영과 사회적 책임 이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친환경 에너지설비 투자를 선도하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자 ESG채권 중 하나인 녹색채권 발행에 나선 것이다.

서부발전은 녹색채권 발행에 앞서 탄소중립 선도를 위해 펼친 다양한 ESG경영활동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통한 환경개선 기여도를 인정받아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최고평가등급인 ‘GB 1등급’을 받았다.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3년물 1,100억원, 5년물 1,300억원, 10년물 300억원이다. 

당초 2,500억원 규모로 추진했지만 채권수요모집에 예상보다 높은 1조900억원의 대규모 자금이 몰려 200억원을 증액해 총 2,700억원을 발행했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스웨덴의 ‘클라우드 풍력발전’ 사업출자와 국내 연료전지 건설사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서부발전의 관계자는 “ESG 채권발행에 성공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뿐만 아니라 조달재원 다변화를 통한 저금리 조달로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국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수준의 ESG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