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암진단용 동위원소 자동생산 시스템 구축
원자력硏, 암진단용 동위원소 자동생산 시스템 구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0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르코늄-89 옥살레이트 및 클로라이드 생산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지르코늄-89 옥살레이트 및 클로라이드 생산 자동화장치.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지르코늄-89 옥살레이트 및 클로라이드 생산 자동화장치.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의료용 동위원소 지르코늄-89(Zr-89)는 반감기가 3.3일로 몇 시간에 불과한 다른 동위원소들과 비교해 체내에 오래 머무를 수 있어 질병에 대한 더욱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이런 이유로 지르코늄-89는 암 진단, 면역치료 나노물질의 체내 거동 확인 등 다양한 의학 분야에 쓰이면서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지르코늄-89 옥살레이트와 클로라이드형태의 의약품 원료물질 2종을 동시에 대량 생산하는 자동화장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의 박정훈 박사 연구실은 화학분리공정을 최적화한 후 이에 맞춰 생산장치에 필요한 제어시스템, 핵종 분리 프로그램에 GUI(Graphical User Interface)까지 자체 개발함으로써 지르코늄-89의 생산분리공정을 자동화하는 데 성공했다. 

한 번의 버튼 조작으로 지르코늄-89를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여기에 원격제어 프로그램을 탑재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장비를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민정준 대한핵의학회 회장(전남대학교 교수)은 “지르코늄-89는 차세대 의약품으로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방사성 핵종”이라며 “이번 성과로 항체·면역 영상과 실시간 약물 동태 영상 등 핵의학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국내 인프라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남호 첨단방사선연구소 소장은 “지르코늄-89는 세계 시장 잠재력이 매우 크기 때문에 지르코늄-89 생산장치의 국산화로 우리나라 방사선 산업의 주요 수출 품목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