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해저 포설선 확보로 친환경사업 강화
LS전선, 해저 포설선 확보로 친환경사업 강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1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력 업그레이드로 국내외 사업 참여 확대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해저케이블 포설선을 확보, 친환경 사업을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LS전선은 첫 해저 포설선인 8,000톤급 ‘GL2030’을 통해 해저 시공 역량을 강화,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외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선제적으로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GL2030의 투자로 LS전선은 국내 유일의 해저케이블 전문 공장과 포설선을 모두 보유한 업체가 된다. 전세계적으로도 초고압 해저케이블의 생산부터 시공 역량까지 모두 갖춘 업체는 유럽의 소수에 불과하다.

LS전선의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에는 해저전력케이블 전용 포설선이 없어 시공 일정 조율과 품질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었다”라며 “포설선을 직접 운영하게 되면 노하우를 축적, 시공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GL2030은 내년 상반기부터 국내 해저케이블 사업에 우선적으로 투입된다. ‘선박 위치 정밀제어시스템’을 장착한 최신 사양의 포설선으로서 국내 해저 포설 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게 된다.

또한 선박을 직접 보유함으로써 운영 일정 조정 등이 자유로워져 향후 동남아시아와 동아시아 국가의 해저케이블 사업 참여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 확산에 따라 친환경 사업을 늘려 나가고 있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투자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최근 ESG 경영 비전과 동해시 해저 공장에 대한 1,900억원 규모 추가 투자 계획 등을 발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