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계, 7월 수주 1위 기록
韓 조선업계, 7월 수주 1위 기록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8.1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계 수주, 2008년 이후 최대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401만 CGT(100척) 중 한국이 181만CGT(24척, 45%)를 수주하며 중국 177만CGT(49척, 44%)을 제치고 3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7월 누계 수주는 한국 1,276만CGT(304척, 43%)로 중국 1,348만CGT(474척, 45%)를 근소한 차이로 추격하고 있다. 한국의 누계 수주는 2008년 1,550만CGT 이후 최대 실적이며 이로써 4월 한때 8%p 까지 벌어졌던 중국과의 격차는 2.4%p로 줄었다.

수주 호조에 힘입어 한국의 남은 일감(수주잔량)도 지난 2월 이후 5개월째 증가하며 2,687만CGT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998만 CGT보다 34% 늘어난 수치다.

선가를 나타내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도 9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8월 첫주 144.5포인트를 기록해 2011년 9월 140.6포인트 이후 10년만에 140포인트대를 회복했다.

신조선가지수는 2008년 8월 191.5포인트를 고점으로 2017년 3월 121.4포인트까지 장기간 하락한 후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다.

2021년 7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401만CGT(100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이 181만CGT(24척, 45%)를 수주하면서 177만CGT(49척, 44%)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40만 CGT(21척, 10%)를 수주하며 뒤를 이었다.

올해 1~7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1,348만CGT(474척) 45%, 한국 1,276만CGT(304척) 43%, 일본 261만CGT(116척) 9% 순이다.

최근 3년간 1~7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9년 1,693만CGT, 2020년 949만CGT(44%↓), 2021년 2,970만CGT(213%↑)를 기록했다.

2021년 7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6월말대비 178만CGT(2%↑) 증가한 8,247만CGT를 나타냈으며 국가별로는 한국 122만CGT(5%↑), 중국 85만CGT(3%↑) 증가한 반면 일본은 △11만CGT(1%↓)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전세계 수주잔량은 662만CGT(9%↑) 증가한 가운데 한국이 689만CGT 늘며 가장 큰 증가폭(34%↑)을 나타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3,163만CGT(38%)에 이어 한국 2,687만CGT(33%), 일본 926만CGT(11%) 순이었다.

8월 첫째주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44.5 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이 지난달대비 850만달러 상승한 1억 3,850만달러를 기록하며 가장 큰 폭으로 올랐으며 LNG운반선은 500만달러 상승한 1억9,600만달러, 원유운반선(VLCC)은 350만달러 상승한 1억200만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