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정보보안 인재 양성 ‘앞장’
남부발전, 정보보안 인재 양성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1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 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 개최
남부발전 관계자들이 제2회 KOSPO 웹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남부발전 관계자들이 제2회 KOSPO 웹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안전한 사이버 환경을 조성하고 정보보안분야 꿈나무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장을 마련했다. 

남부발전은 12일 정보보안 분야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제2회 KOSPO 웹 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국가정보원 지부, 정보보호 영재교육원과 함께 공동으로 개최했으며 지난 5월 부산시·국가정보원 지부·남부발전 등 7개 기관의 ‘부산지역 사이버 보안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의 연장선에서 예년 대회보다 배 이상 참가자를 확보해 전국 단위 규모로 진행됐다.

지난 7월 한 달간 정보보호 영재교육원을 통해 전국 71개 팀 222명이 이번 대회에 참가 신청을 했으며 참가자들은 남부발전 시스템의 취약점 및 보안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오늘 대회에서 치열한 각축전을 벌였다.

이번 대회는 남부발전 정보시스템을 가상공간에 복제한 후 해당 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접속해 모의 해킹하는 ‘핵 더 챌린지(Hack The Challenge)’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참가자들은 실제 운영 중인 시스템의 취약점을 발굴해보는 경험을 얻고 남부발전은 잠재적인 취약점 점검과 함께 정보보안 강화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탐지된 취약점들은 외부 심사위원들의 평가 후 오는 9월2일 부산 벡스코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12개팀에게 상장과 함께 총 1,400만원 규모의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승우 사장은 “최근 비대면 업무환경이 증가하면서 사이버공격으로 인한 개인정보·중요자료 유출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화이트해커 양성 등 디지털 융합 인재를 위한 투자를 지속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