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분기 영업손실 7,648억원
한전, 2분기 영업손실 7,648억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1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비·전력구입비 1조2,868억원 증가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공사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7,647억8,9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이익 3,898억원와 비교해 적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13조5,18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4% 증가했으며 순손실은 6,739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한전에 따르면 전력판매량 증가 등으로 매출액은 4,285억원이 증가한 반면 연료비 및 구입전력비 증가 등으로 영업비용이 1조4,421억원이 증가한 데 기인한 것이다. 

전년동기대비 주요 증감 요인을 살펴보면 제조업 평균가동률 증가 등으로 전력판매량이 3.8% 증가한 반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연료비 조정요금 적용(△3원/kWh)으로 전기판매수익은 1.0%(2,765억원) 증가에 그쳤다.

자회사 연료비는 2,725억원 증가했으며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1조143억원 증가했으며 이는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시행, 전력수요 증가 등으로 LNG 발전량이 증가하고 RPS 의무이행 비율이 상향(7→9%)된 결과다.

기타 영업비용은 발전설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1,553억원 증가했다.

향후 연료가격 상승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고강도 경영효율화를 통해 단위당 전력공급 비용을 매년 3% 이내로 억제하는 한편 해외 신재생사업 확대, 에너지신사업 모델 개발, AI 및 전력빅데이터 기반 전력산업 밸류체인과 생태계 전반의 지능화, 최적 송배전시스템 구축 및 운영, 탄소중립 핵심기술 개발 등 신규수익 창출 및 이익개선 노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