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성本,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데모데이 개최
한국생산성本,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데모데이 개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8.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제품 제작·국제특허 출원·투자유치 등 성과 거둬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KPC한국생산성본부(이하 KPC)와 방글라데시 정보통신부는 17일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데모데이 및 수료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방글라데시 정보통신부 주나이드 아하메드 팔락(Zunaid Ahmed Palak) 장관, 이장근 주 방글라데시 대사, 안완기 KPC 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데모데이 및 수료식은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대한민국 연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방글라데시 정보통신부는 기술창업 육성을 위해 `Start Bangladesh’를 설립해 2017년부터 미국 실리콘밸리로 스타트업 연수단을 파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한민국을 해외연수 두번째 국가로 선정하고 KPC와 관련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대한민국 연수 프로젝트는 이번이 처음으로 스마트팜, 에듀테크, IoT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 스타트업이 지원해 6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5개 팀, 총 10인이 선발됐다. 

이들 방글라데시 우수 스타트업은 지난 3월 한국에 입국, 6개월 간 시제품 제작, 특허 출원, 국내 스타트업과 네트워킹, 세미나 및 멘토링 등 창업 프로그램을 수료했으며 이날 최종발표와 수료식을 진행했다. 

방글라데시 스타트업들은 이번 대한민국 연수를 통해 창업 아이디어를 고도화하고 시제품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PCT 국제특허를 출원했으며, 일부는 투자유치까지 이어지는 성과를 거뒀다. 

에듀테크 스타트업인 차초카(Char Chokka)팀은 교육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OCR 엔진을 발전시키고 있으며 에이엔티티(ANTT Robotics)팀은 4만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 아두이노 코딩 제품의 인도네시아 수출을 앞두고 있다. IoT 시설관리 스타트업인 로키(Rokkhi Limited)팀은 스마트홈 및 IoT시설관리 시스템을 현지화, 단계적인 도입을 통해 원스톱 시설관리 서비스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안완기 KPC 회장은 “KPC는 체계적인 스타트업 창업보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여러 기업, 기관과 공동으로 스타트업을 양성하는 등 스타트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라며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협력을 기쁘게 생각하며 향후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 교류와 스타트업 창업 생태계 확산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PC는 산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산업발전법 제32조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 특수법인이다. 1957년에 설립해 올해 창립 64주년을 맞았다. 컨설팅, 교육, 생산성연구, 지수조사, 자격 등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국내 기업의 생산성 혁신과 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 

KPC는 방글라데시 스타트업 양성 이외에도 방글라데시 기술교육 및 청년취업 사업, 다카대학교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사업을 수행하는 등 방글라데시 인재양성 및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