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하이솔루스, 유럽 수소차시장 첫 진출
일진하이솔루스, 유럽 수소차시장 첫 진출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8.2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운그룹과 연료저장시스템 공급 체결
독일 파운그룹의 수소환경특장트럭.
독일 파운그룹의 수소환경특장트럭.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친환경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전문기업 일진하이솔루스(대표 안홍상)가 유럽 수소차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다.

일진하이솔루스는 독일의 파운(FAUN)그룹과 수소연료저장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파운그룹은 독일 오스터홀츠에 위치한 유럽 최대 환경특장차(도로 청소 및 생활폐기물 처리 트럭) 제조사이다.

첫 계약은 수소 환경특장트럭 120대이며 2025년까지 누적 2,000대 이상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통상적으로 상용차는 고출력 성능이 요구돼 대당 승용차 6~12대 규모의 수소연료저장시스템이 탑재된다.

지난 2020년 유럽집행위원회(EC)는 2030년까지 연간 1,000만톤 규모의 그린수소 생산체계 구축 계획을 독일중앙정부는 미래수소경제 주도권을 잡기 위해 90억달러를 수소인프라에 투자하는 수소 거버넌스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유럽집행위원회는 2025년부터 중대형 상용차를 대상으로 고강도의 이산화탄소 배기 규제에 나설 예정이며 파운그룹은 이러한 시장 흐름에 따라 주력 모델을 수소전기트럭으로 전면 교체 중에 있다.

안홍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그동안 준비해 온 글로벌 시장 진출의 첫 걸음”이라며 “유럽은 수소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전략적 협력확대를 통해 유럽 수소저장솔루션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