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계열사 SK머티리얼즈 흡수합병
SK, 계열사 SK머티리얼즈 흡수합병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8.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소재 1위 기업 도약 ‘가속’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투자전문회사 SK(주)(대표 장동현)와 첨단소재분야 핵심 계열회사인 SK머티리얼즈(대표 이용욱)가 합병한다.

SK와 SK머티리얼즈는 20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 간 합병 추진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합병을 통해 SK의 글로벌 투자 역량과 SK머티리얼즈의 사업개발 역량을 결합해 첨단소재분야 파이낸셜스토리의 실행을 가속화하고 경영 효율성 강화 및 합병법인의 주주가치 제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SK는 신주를 발행해 SK머티리얼즈 주식과 교환하는 소규모 합병 형태로 SK머티리얼즈를 흡수 합병하며 SK머티리얼즈 보통주 1주당 SK 보통주 1.58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합병은 SK머티리얼즈가 특수가스 등 사업부문 일체를 물적 분할해 신설 법인을 만들고 이와 동시에 존속 지주사업부문이 SK와 합병하는 형식이다. 특수가스 신설법인은 사업회사로서 사업 경쟁력과 전문성 강화에 집중하게 된다. 합병 절차는 오는 10월29일 SK머티리얼즈 주주총회와 SK 이사회 승인을 거쳐 12월1일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SK가 보유한 글로벌 투자 관리 역량과 재원 조달 능력이 SK머티리얼즈의 풍부한 사업개발 경험과 유기적으로 결합돼 병법인의 첨단소재 사업 경쟁력이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 유럽, 중국 등 핵심소재 기업간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적기에 규모감 있는 투자와 사업 전문성 확보는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이번 합병 추진을 통해 첨단소재분야사업 추진 체계가 SK로 일원화되고 지배구조가 단순화돼 기업가치도 한층 더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 SK는 올해 3월 파이낸셜 스토리를 통해 핵심사업 중심의 이해하기 쉽고 단순 명료한 구조로의 포트폴리오 재편 방향을 밝힌 바 있다. 

그동안 사안별로 양사가 진행해 오던 첨단소재 사업 투자 주체가 SK로 통일됨으로써 글로벌 파트너십, 인수합병, 투자 등 다양한 경영 전략을 통해 고성장∙고부가 첨단 소재사업의 글로벌시장 선점을 보다 효과적으로 가속화해 나갈 것으로 보이며 SK머티리얼즈 투자회사 가치도 합병법인 기업가치에 직접 반영되게 된다.

SK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통해 2025년 글로벌 1위 반도체 종합 소재 및 배터리 종합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사업 목표를 밝힌 후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반도체와 배터리 핵심 소재 및 차세대 기술 확보에 주력해 왔다. SK는 첨단 소재 뿐만 아니라 바이오, 그린, 디지털 등 4대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2025년까지 시가총액 140조 규모의 기업 가치 실현 비전을 선포한 바 있다. 

SK머티리얼즈도 2016년 SK에 인수된 후 발빠른 투자를 통해 반도체용 전구체, 반도체용 식각가스, 포토레지스트, OLED 소재로 사업을 확장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했다. 이를 통해 SK머티리얼즈 기업가치는 2016년대비 약 3배 이상 성장했으며 최근에는 차세대 배터리 음극 소재 분야 등 사업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SK의 관계자는 “합병법인은 SK와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역량을 결집해 반도체∙ 배터리∙디스플레이∙친환경소재사업에서 단기간에 차별화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글로벌 첨단소재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을 통해 기업가치 극대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