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파이, EU에 ‘레이스 투 제로’ 캠페인 참여 제안
시그니파이, EU에 ‘레이스 투 제로’ 캠페인 참여 제안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8.2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U 23억개 LED 조명으로 교체 시 5,090만톤 탄소배출량 감축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글로벌 조명 기업 시그니파이(구 필립스라이팅)가 EU에 LED 조명 교체를 통해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레이스 투 제로(Race To Zero)’ 캠페인 참여를 제안했다.

시그니파이는 최근 EU의 기존 조명을 LED 조명으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2050년 탄소 중립(Net-Zero)을 실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시그니파이는 해당 연구 결과를 근거로 전체 전기 소비량의 약 10%를 차지할 것으로 추정되는 EU의 기존 23억 개의 조명을 LED 조명으로 교체할 시 5,090만톤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는 23억 그루의 나무로 이루어진 숲이 1년 동안 흡수하는 탄소 격리량과 유사한 수준이다.

또한 EU 전체 가구의 1/4 이상인 5,180만 가구의 연간 소비량에 해당하는 188.5TWh의 전력도 절감이 가능해 EU의 27개 회원국에 걸쳐 연간 400억유로의 전기 비용이 절약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그니파이는 이와 함께 건물의 에너지절약을 위해 그린 리모델링에 100만유로를 투자할 때마다 EU에서 평균 18개의 일자리도 창출된다고 밝혔다.

특히 사무실 및 산업단지, 도로와 공원, 상점 및 호텔 등에서 사용되는 조명을 전문가용 LED 조명으로 교체할 경우 4,200만 톤의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 건물의 그린 리모델링 과정을 중단하지 않고도 가장 빠르게 실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추가적으로 EU의 모든 시민들이 가정에서 사용하는 조명을 LED 조명으로 교체할 시 연간 890만 톤의 탄소 배출량 절감도 가능하다.

시그니파이는 이 중에서도 가장 큰 효과가 기대되는 전문가용 조명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EU가 건물의 그린 리모델링 비율을 연간 3%로 두 배 이상 높여 기존 조명을 스마트 LED 조명으로 전환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발간한 ‘2050 넷-제로(Net Zero)’ 보고서에 따르면 탄소 중립을 위해서는 2025년까지 전세계 LED 전구 판매량을 100% 달성해야 하며 가전제품의 스마트 제어를 통해 최소 에너지성능 표준(MEPS)을 보완해야 할 필요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