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公, 집중호우 수해지역 긴급 지원
가스기술公, 집중호우 수해지역 긴급 지원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8.2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피해 전통시장 등 구호물품 전달
한국가스기술공사의 직원들이 수해지역에 응원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가스기술공사의 직원들이 수해지역에 응원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조용돈)는 24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해남 등 남부지역에 775만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 155세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난 7월 전남 해남, 강진, 장흥 등 남부지역이 집중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고 8월 태풍 등의 영향으로 가을장마가 예상됨에 따라 피해 주민의 일상 회복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지역 농산물 및 생활필수품으로 구성된 긴급 구호물품은 남부지역 이재민 100가구와 전통시장 소상공인 55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조용돈 가스기술공사 사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겨울 때 수해로 이중의 고통을 겪는 이재민 및 소상공인에게 이번 지원이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