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안전 관리 강화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안전 관리 강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8.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공사와 MOU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측)과 박지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우측)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과 박지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5일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와 전북 완주의 전안공 본사에서 신재생에너지 설비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본 협약 체결에 따라 △자연재해(태풍·집중호우 등) 관련 재난대응체계 구축 △신재생에너지 설비 안전성 향상을 위한 기술협력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안전기준 일원화 등 중복규제 해소 △신재생에너지 관련 안전교육·홍보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공단은 올해 초부터 전안공과 함께 여름철 풍수해로 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에 현장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양 기관의 상황관리 프로세스를 통합해 운영 중에 있다. 

본 협약을 계기로 공단에서 단독으로 대응하던 풍수해 상황관리를 △공단은 풍수해 피해예방을 위한 사전 경보 및 소유주 책임 강화에 집중하고 △전안공은 전기안전 전문 인력이 피해 현장을 방문해 사고조사와 응급조치 등을 진행함으로써 국민에게 보다 질 높은 안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가동하기 위해 양 기관에서 개별로 점검하던 항목 중 안전관련 점검기준 개선을 통해 불편사항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제도개선을 위해 공단의 신재생에너지설비 시공기준·설치확인 점검항목과 전안공의 사용전검사·점검항목을 비교해 안전분야 중복항목을 도출해 발전적인 방향으로 일원화할 예정이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신재생에너지 및 전력계통에 대한 안전 문제가 중요해지는 가운데 이번 협약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신재생에너지 인허가 업무에 불편함을 줄이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의미가 있다”라며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양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태양광과 같은 친환경에너지 설비가 안전하게 보급되고 유지·관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