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기協, KEC 현장 수용성 ‘총력’
대한전기協, KEC 현장 수용성 ‘총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2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오프라인 교육·협의체 구성 등 활동 전개
대한전기협회는 현장 실무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라는 상황 속에서도 KEC 관련 온오프라인 교육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대한전기협회는 현장 실무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라는 상황 속에서도 KEC 관련 온오프라인 교육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대한전기협회(회장 정승일)가 지난 1월부터 시행된 한국전기설비규정(KEC : Korea Electro-technical Code, 이하 KEC)의 현장 수용성 높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전기협회는 전기사업법 제67조, 같은법 시행령 제43조에 의거 기술기준 개발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대한전기협회는 현장 실무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의 협의체를 운영하고 코로나19라는 상황 속에서도 온·오프라인 교육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김세동 두원공과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를 위원장으로 한국전기기술인협회, 한국전기공사협회, 한국전력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전기산업계가 참여해 KEC 현안사항 공유, 효과적인 교육 및 홍보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특히 KEC 접지, 과전류보호 설계 및 시설 방법, 설계계산프로그램 사용방법 등 KEC 내용에 대한 상세교육과 함께 이를 유튜브 채널 대한전기협회TV로 제공함으로써 실무자에게 큰 호응도 얻고 있다.

또한 원활한 전기공급과 신사업 증가에 따른 전기설비 안전성 확보 및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한국전기기술기준위원회를 개편하고 기술기준을 활발히 제·개정하고 있다.

태양광·풍력·연료전지·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정부정책 지원을 위해 신재생에너지와 관련한 전문위원회 및 분과위원회를 신설했다.

올해 상반기 기술기준 5개 조항 및 KEC 104개 항목에 대해 총 18개 기관(업체)의 제·개정 의견을 수렴했다. 현재 기술검토 및 분과·전문위원회 심의를 완료하고 최종 기술기준 3개 조항, KEC 등 81개 항목에 대해 한국전기기술기준위원회 의결과 산업부 검토를 앞두고 있다.

대한전기협회는 하반기에도 KEC 현장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현장에서의 교육 수요를 반영해 기술기준 일반·심화 과정 및 10월과 11월 KEC 순회교육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기술기준과 KEC의 제·개정사항을 확인하고 에너지산업 기술동향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오는 11월 23일~25일까지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SETIC 2021을 개최할 예정이다.

대한전기협회의 관계자는 “적극적인 교육과 홍보를 통해 실무자들이 KEC 적용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한 목소리를 듣고 협의체와 협력해 KEC의 원활한 적용과 기술기준의 선진화를 위해 끊임없이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