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석탄 정책 제안에 대선후보 절반 ‘무응답’
탈석탄 정책 제안에 대선후보 절반 ‘무응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0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후보 구체적 계획 제시
시민단체 ‘석탄을 넘어서’ 탈석탄 정책 제안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환경단체에서 여·야 대선 예비후보들에게 탈석탄 정책을 제안한 가운데 이 중 절반만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탈석탄네트워크인 ‘석탄을 넘어서’는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센터포인트에서 출범 1주년을 맞아 실시했던 ‘2022 대선 예비후보 대상 2030 탈석탄 정책 제안 및 입장 질의 결과’를 발표했다.

석탄을 넘어서는 여야 예비후보들에게 △2030년까지 2010년대비 최소 50% 감축(2018년대비 55%) △2030년 석탄발전 비중 0% △신규석탄 건설중단 △기존 석탄발전소 조기폐쇄와 정의로운 전환 계획 마련을 제안하고 답변을 요구했다.

그 결과 대선 예비후보 19명 중 10명이 응답했다. 2030년 탈석탄에 동의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민의힘 장기표, 정의당 심상정, 이정미 후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후보는 2040년까지 탈석탄을 위한 로드맵 수립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추미애 후보, 국민의힘 안상수, 유승민, 윤석열 후보는 탈석탄 정책의 필요성에는 공감한다면서도 구체적인 연도를 제시하지 않았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 대해서는 감축목표 상향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답변도 있었다. 이재명 후보는 2030년까지 NDC를 2018년대비 40% 이상, 추미애 후보는 50% 감축을, 심상정 후보는 2030년까지 2010년대비 50% 감축안을 내세웠다.

이재명, 장기표, 심상정 후보는 중장기적인 경제성을 따져 현재 건설 중인 신규 석탄발전 사업의 중단과 정의로운 전환 계획 마련을 공약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정세균 후보와 국민의힘 박진, 원희룡, 장성민,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후보는 ‘석탄을 넘어서’의 정책제안과 답변 요구에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