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40년 수소에너지 대중화 선언
현대차그룹, 2040년 수소에너지 대중화 선언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9.0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8년 모든 상용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적용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하이드로젠 웨이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하이드로젠 웨이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현대차그룹은 7일 하이드로젠 웨이브 글로벌 온라인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의 명확한 비전과 세계 최고 수준의 새로운 수소연료전지 및 수소모빌리티의 실체를 대거 공개했다.

하이드로젠 웨이브는 현대차그룹이 처음 선보이는 수소 관련 글로벌 행사로 인류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에너지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수소사회를 조기 실현할 수 있도록 큰 변화의 물결을 일으키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꿈꾸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은 수소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Everyone, Everything, Everywhere) 쓰도록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런 수소사회를 2040년까지 달성하려 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의선 회장은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길 수 있도록 앞으로 내놓을 모든 상용차 신모델은 수소차 또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하겠다”라며 “이를 위해 가격과 부피는 낮추고 내구성과 출력을 크게 올린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날 발표에 이어 8~1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수소모빌리티+쇼와 연계해 일반인도 관람할 수 있는 하이드로젠 웨이브 전시행사를 4일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