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수소·연료전지 R&D 720억원 규모 진행
하반기 수소·연료전지 R&D 720억원 규모 진행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9.09 06: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청정수소 생산·활용 기술 확보 초점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9일 2021년 하반기 수소·연료전지 분야 신규 기술개발 과제를 공고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대상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핵심기술개발과 그린수소 생산 및 저장시스템 기술개발 사업 내 9개 과제이며 1차년도에는 총사업비 720억원 중 128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 중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에 570억원, 그린수소 생산 및 저장시스템 기술개발에 150억원이 투입된다.

하반기 신규 과제는 청정수소 기반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기 위한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기획됐다.

수전해를 통한 수소생산방식 중 하나인 음이온교환막 수전해(AEM) 기술을 확보하고 암모니아로부터 수소를 대량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대규모 청정수소 공급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AEM 기술은 전극 소재로 귀금속을 사용하지 않고 재생에너지 부하변동 대응이 쉬워 차세대 그린수소 생산 방식으로 부상 중이며 특히 아직 전세계적으로 상용화 초기단계이므로 국내 기술 확보시 세계 수전해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미 상용화가 이뤄진 수전해 시스템(알칼라인, PEM)의 신뢰성·내구성을 높여 그린수소 생산 기반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암모니아는 기존 전세계 공급망과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으므로 가장 효율적인 해외 청정수소 저장·운송 수단 중 하나로 고려되고 있다. 현재는 암모니아에서 하루 40kg의 수소추출이 가능한 단계로 상용급 플랜트 수준으로 가는 전단계인 2톤급 실증기술을 확보해 향후 국내 도입되는 그린암모니아에서 대규모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유통하는데에 기여할 예정이다.

현재 수소차 위주의 수소 모빌리티를 항공용·선박용 등 다양한 수송분야로 확대해 탄소배출 저감을 촉진할 방침이다.

항공용 연료전지의 소재·부품 단위 경량화 기술개발로 무게를 절반 수준으로 줄여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받는 도심항공교통(UAM)의 동력원으로 수소 기반의 연료전지 사용이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미래 해외 청정수소 도입의 주요 운반 수단이 될 액화수소 운송선의 동력원으로 친환경 무탄소 연료인 액화수소를 사용하는 선박용 연료전지 시스템 설계기술을 확보해 청정수소 도입에 차질없이 대비할 계획이다.

기타 LNG를 사용하는 건물용 연료전지의 CO₂ 포집 기술 확보, 청정수소 기반 친환경 수소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청정수소 인증제도 설계 등을 추진하여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반 구축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공고와 관련한 상세한 사항은 산업부 홈페이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산업부와 에너지기술평가원은 10월12일까지 접수된 사업계획서의 사전검토 및 평가를 거쳐 12월 중 최종 수행기관을 확정하고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선엽 2021-09-09 11:10:48
수소연료전지 사업다각화를 위한 시스템 및 신사업 세미나 안내입니다.
- PEMFC, SOFC, DMFC (수송용/발전용/가정용) 연료전지 중심 -
주최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 일시 : 2021년 10월 15일 , 장소 : 전경련회관
www.kecft.or.kr/shop/item20.php?it_id=1630030837

자동차(수송)용 PEMFC(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 부품/소재기술 세미나 안내입니다.
- 스택, 시스템, 전해질, 전극, 분리막, MEA, 안전기준 -
주최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 일시 : 2021년 10월 22일 , 장소 : 전경련회관
www.kecft.or.kr/shop/item20.php?it_id=1630031923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