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목포해양대, 해상풍력 글로벌 인재육성 ‘맞손’
중부발전·목포해양대, 해상풍력 글로벌 인재육성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 O&M 국제 인증 교육센터 추진 협약 체결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우)과 박성현 목포해양대학교 총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우)과 박성현 목포해양대학교 총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8일 국립 목포해양대학교(총장 박성현)와 목포해양대 대학본부에서 ‘해상풍력 운영·정비(O&M) 국제 인증 교육센터 추진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목포해양대는 국내 최초로 세계풍력기구(GWO)와 국제산업로프협회(IRATA)가 인증하는 해상풍력 교육센터를 설립하게 되며 중부발전은 센터 설립 지원과 중부발전 직원의 국제 인증 교육과정 참여를 통해 풍력 O&M 전문인력을 자체 보유하게 된다.

중부발전은 풍력 O&M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019년부터 KOMIPO 풍력 정비학교를 3회 시행했으며 약 100명의 풍력 O&M 기술교육 수료생을 확보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이번에 설립되는 해상풍력 O&M 교육센터를 통해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에서 핵심이 되는 풍력 인재를 양성해 풍력단지 이용률 제고, 친환경 일자리 창출 및 부수적으로 국산 제조사와 협업을 통한 설비 국산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2025년까지 교육센터를 통해 약 200명의 자체 O&M 인력을 양성하고 해당 인력은 제주 한림해상풍력 등의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오는 2030년까지 중부발전은 신재생 발전비율 30%를 달성하기 위해 풍력 전문인력 200명 육성과 풍력단지 10GW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에서 지원할 것”이라며 “목포해양대에서 배출된 인재를 중부발전 국내·외 풍력단지에 활용해 친환경 분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목포해양대학교와 함께 서·남해권 풍력단지 설계·운영 기술개발 및 인력교류 등 산학협력 활동을 공동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