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수소사업 역량 뽐낸다
가스公, 수소사업 역량 뽐낸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9.0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수소모빌리티+쇼 참여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들이 가스공사의 수소충전소 모형을 관람하고있다.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들이 가스공사의 수소충전소 모형을 관람하고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8일부터 1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수소모빌리티+쇼(H2 Mobility + Energy Show 2021)’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를 맞는 이 행사는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수소 산업전시회로 탄소중립 실현과 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한 혁신기술과 제품을 공유하는 자리이다. 

올해 전시는 △수소 모빌리티 △수소 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등 3개 분야로 구성되며 총 12개국 150여개 사가 참여한다.

선제적인 수소 사업 투자로 새로운 성장 발판을 마련하고 있는 가스공사는 행사 기간 중 상설 전시관을 열어 복합 에너지 허브기술 등 최신 수소 기술 및 사업 역량을 선보일 계획이다. 

복합에너지 허브기술은 감압발전, 연료전지, 신재생에너지를 통합해 전기, 열,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에너지플랫폼으로 ICT기술을 기반으로 수요처에서 필요한 최적의 에너지원을 작은 단위의 전력망을 통해 공급하는 새로운 형태의 분산전원 시스템이다. 

천연가스 공급관리소에서 수요처에 가스 공급 시 버려지는 감압 에너지를 전력 생산에 활용할 수 있으며 다양한 발전원 및 열원 기기들을 최적화해 운영하기 때문에 에너지 효율이 높고 CO2 저감 효과 또한 탁월하다. 

이밖에도 가스공사는 수소충전소 유량계의 오차율을 분석하는 올인원 계량 평가 시스템 등도 선보임으로써 수소 생산 및 공급에 이르는 전 밸류체인에서 축적한 기술을 국내외에 홍보할 계획이다. 

가스공사의 관계자는 “가스공사는 수소 제조, 생산, 공급망 건설 및 운영, 유통 등 수소 전 사업 영역에 걸쳐 적극적인 투자와 기술 자립화를 추진하고 있다”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수소사업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가고 있는 가스공사를 전세계에 홍보해 신규 사업 진출의 기회로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