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 설립 추진
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 설립 추진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9.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적 국제 협력 플랫폼 기반 구축
문재도 H2KOREA 회장(중앙)과 12개국 수소 대표 협·단체장들이 LOI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도 H2KOREA 회장(중앙)과 12개국 수소 대표 협·단체장들이 LOI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수소융합얼라이언스(회장 문재도, 이하 H2KOREA)가 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 설립에 본격 나선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는 9일 민간 중심의 수소산업 지원 활성화를 위해 주요국 수소산업협회와 글로벌 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Global Hydrogen Industrial Association Alliance, 이하 GHIAA) 발족을 위한 공동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의향서 체결식을 통해 H2KOREA를 포함한 주요국을 대표하는 13개 수소산업협회 한국(H2KOREA), 유럽(Hydrogen Europe), 미국(FCHEA), 호주(AHC), 캐나다(CHFCA), 프랑스(FH), 노르웨이(NHF), 영국(UK HFCA), 스페인(AeH2), 네덜란드(NWBA), 칠레(H2CHILE), 중국(IHFCA), 싱가폴(HFCAS)는 GHIAA 발족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국가별 수소산업 동향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는 등 협력 플랫폼 기반을 마련했다.

GHIAA는 앞으로 1년 간의 준비기간을 거친 뒤 2022년 중 정식 발족식을 가질 예정이며 민간 중심의 교류 플랫폼, 데이터 허브 구축과 더불어 국제 수소산업 협력·지원 기반을 마련해 글로벌 수소경제 시장의 민간투자를 촉진하고 수소 산업과 시장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H2KOREA는 GHIAA 공식 발족을 통해 수소산업 선도국 지위를 확고히 하고 한국의 수소관련 중소·중견 기업들의 국제협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에 따르면 세계 30여개국은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228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약 3,000억달러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돼 민간의 협력 강화가 중요해지고 있다.

현재 주요국 정부·기업 중심의 협의체와 IEA, IPHE 등 국제기구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글로벌 수소경제 활성화 및 시장의 성숙도를 높이고 있으나 수소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 및 국제기구의 정책 방향뿐만 아니라 기업이 참여하는 수소산업 확대·발전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H2KOREA는 민간 중심의 산업협력 강화를 통한 수소경제 이행 및 수소산업 확대를 위해 각국을 대표하는 수소산업협회들과 협력해 입체적·효율적으로 기업활동을 지원을 해나갈 예정이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은 이번 공동의향서 체결을 통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수단인 수소산업분야에서 견고한 정부와 민간의 파트너십 구축 지원 및 국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컨센서스를 형성하고 더 나아가 민·관 차원의 수소협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GHIAA를 통해 산·학·연 간 소통을 촉진하고 국제협력 시너지를 창출해 글로벌 수소경제 조기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