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본격 시행
전력거래소,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본격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1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MW 초과 태양광·풍력 및 예측형 집합전력자원 대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거래소(정동희 이사장)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출력 변동성 대응을 위해 10월1일(거래일 기준)부터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이하 예측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재생에너지의 지속적인 증가에 대응해 전력거래플랫폼에 수용하고자 개별자원 20MW 초과 태양광 및 풍력사업자가 재생에너지 예측제도에 참여해 예측오차율이 8% 이내인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중개사업자도 1MW 이하 자원을 모집해 설비용량 20MW 초과되는 집합자원형태로 참여가 가능한 신사업 제도를 마련했다.

중개사업 활성화를 위해 등록·폐지관련 규제를 대폭 완화 했으며 폐업고지의무(45일→5일), 등록신청(전력거래개시일 45일전→5일) 등록말소(3개월→5일) 등 소요일정을 단축 했다.

전력거래소에서 ’예측제도‘ 시행을 위해 전력시장운영규칙 개정 및 전산시스템을 마련했으며 예측제도 실증사업을 사전에 통과한 10개 자원(예측형 집합전력자원 9개 및 태양광 1개)이 오는 10월부터 제도에 참여하게 된다. 

중개사업자가 모집한 집합전력자원(설비용량 20MW초과) 또는 태양광, 풍력단위기로 20MW 초과 시 예측제도 등록시험(1개월 평균 예측오차율 10%이하)에 참여가 가능하다.

향후 제도개선을 위해 전원별 예측력 분석은 물론 지역별 특성(설비이용률 등) 및 송배전 접속망 구분 기준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재생에너지 사업자의 발전량 예측능력 제고와 재생에너지 변동성에 효율적 대응이 가능하고 참여사업자에게 인센티브 부여를 통해 향후 입찰제도와 VPP(통합발전소)제도에 연계시켜 탄소중립 이행에 강력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VPP로 확대발전을 위해 필요한 지역별, 송배전 접속망 구분, 전원별 예측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보다 면밀한 예측오차율 운영기준 마련이 필요하다. 내년 하반기까지 예측형 집합전력자원 내에 태양광 및 풍력발전기의 동시 구성을 허용하도록 발전기의 혼합구성이 가능한 제도로 발전시켜 VPP이행의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