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한전,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1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개소 이상 전력설비 집중 점검
이현빈 경영지원부사장(좌 1번째)이 전력설비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이현빈 경영지원부사장(좌)이 전력설비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전력설비의 구조적 안정성 확보와 국민 안전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10월28일까지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전력분야 안전대진단’은 고장 발생시 사회적 파장이 큰 핵심 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전력설비 점검을 시행해 안전사고와 정전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우선 국가안전대진단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 부처, 유관기관,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민관합동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합동점검 대상은 345kV 변전소 4개소, 높이 5m 이상 길이 100m 이상의 대형 옹벽 1개소,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변전소 건물 1개소, 25년 경과 200m 이상 송배전 전력구 8개소 등 14개 취약 시설이다.

또한 한전 자체적으로는 코로나19 방역시설(접종센터, 선별진료소), 대규모 공사 현장(철거)과 붕괴가 우려되는 급경사지 옹벽, 정전에 민감한 업종이 입주한 주요 국가산업단지 공급변전소 등 핵심 시설 1,000여 곳에 대한 점검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현빈 한전 경영지원부사장은 현장의 안전 점검 추진현황을 살피기 위해 지난 8일 충남 청양·예산의 전통시장을 방문해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추석 연휴 기간 국민이 안심하고 쉴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 안전 점검을 당부했다.

앞으로도 한전은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체제를 구축하여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