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에너지 정책 수립 중요
[기자수첩] 에너지 정책 수립 중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13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기자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최근 환경단체에서 여·야 대선 예비후보들에게 탈석탄 정책 제안에 이 중 절반만 답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시민단체는 여야 예비후보들에게 △2030년까지 2010년대비 최소 50% 감축(2018년대비 55%) △2030년 석탄발전 비중 0% △신규석탄 건설중단 △기존 석탄발전소 조기폐쇄와 정의로운 전환 계획 마련을 제안하고 답변을 요구했다.

그 결과 대선 예비후보 19명 중 10명이 응답했다. 2030년 탈석탄에 동의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민의힘 장기표, 정의당 심상정, 이정미 후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추미애 후보, 국민의힘 안상수, 유승민, 윤석열 후보는 탈석탄 정책의 필요성에는 공감한다면서도 구체적인 연도를 제시하지 않았다.

사실 탈석탄·탈원전을 통한 재생에너지 확대가 전력에 안정성을 가져올 수 있는지는 아직 정확히 답을 내놓기는 힘든 상황이다. 실질적으로 태양광과 풍력이 기저발전인 원전과 석탄을 바로 대체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탈석탄 정책으로 인해 석탄발전의 환경오염에 주범(?)으로 보이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국내 대기환경오염 발생은 다양한 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원전에 대해서 이견도 많다.

원자력계 및 에너지 전문가들이 LNG는 원자력의 경제성을 따라 올 수 없으며 신재생에너지는 전력의 안정적 공급이 불가능 하다는 점을 내세우는 반면 시민·사회·환경단체들은 원자력이 안전성과 핵폐기물 처리비용 등을 제기하며 이를 대체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결국 탈석탄 및 탈원전을 떠나 에너지정책은 이해관계자와의 원활한 소통과 국민적 합의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 정책을 설계해 나가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