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삼성ENG, ‘2시간 내화 클린룸패널’ 상용화
에스와이·삼성ENG, ‘2시간 내화 클린룸패널’ 상용화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9.1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안전성 강화·설비 보험료 절감·시공기간 단축 길 열려
FRC패널.
FRC패널.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종합건자재기업 에스와이와 삼성엔니어링이 첨단공장의 화재안전성을 강화하고 시공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첨단공장용 내화 클린룸패널(이하 FRC패널)’ 상용화에 나선다. 이와 관련해 지난 10일 양 사 관계자간 비대면 방식으로 ‘FRC패널’ 상용화 협약을 체결했다. 

에스와이의 관계자는 ”FRC패널 상용화가 이뤄지면 클린룸 화재안전성 강화는 물론 첨단공장 내 설비에 대한 화재보험료 절감, 클린룸 시공기간 단축의 효과까지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FRC패널(Fire Resistance Clean)은 에스와이와 삼성엔지니어링이 공동으로 특허 낸 국내 최초의 클린룸 전용 내화 샌드위치패널이다. 단열재는 불에 강한 무기질 성분의 미네랄울이며 그 양면은 0.8mm 두께의 불소코팅 아연도금강판이 감싸고 있다. 단열재와 강판은 ‘국토교통부 불연재료 기준적합’ 판정을 받은 접착제로 이어 붙였다. 

FRC패널이 상용화되면 우선 클린룸 화재안전성 강화가 기대된다. 단열재인 미네랄울(650℃)이 화재에 강한 글라스울(350℃)보다도 연소점이 약 2배 높으며 특히 반도체를 생산하는 첨단설비에 치명적인 분진을 일으키지도 않는다. 기존 클린룸패널의 경우 분진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화학혼합 유기질인 우레탄을 단열재로 써야만 했다. 우레탄은 상대적으로 불에 약하다.

또한 첨단공장 내 설비에 대한 화재보험료를 아낄 수 있다. 공장특성 상 초고가 장비를 배치하고 유지하는 것이 필수인데 기존에는 이를 위해 공장 설치비용에 버금가는 돈을 들여야만 했다. 더욱이 최근 잇따른 공장 대형화재로 패널축조물에 대한 화재사고 경각심이 대두되고 있어 보험료가 올라가는 실정이다.     

아울러 ‘무하지공법’으로 시공기간 단축은 물론 시공법이 개선된다. 무하지공법이란 패널 고정에 필요한 각파이프 등 하지철물의 설치를 생략해주는 신기술로 일반적인 환경에서는 하지작업 없이 바닥과 벽면에 레일만 설치하면 돼 시공진행률이 빠르다. 이 공법을 통해 기존에는 불가능했던 ‘시공완료 후 부분교체 작업’도 가능해졌다.

양 사는 FRC패널의 1시간, 1시간 반, 2시간 성능 내화인정서를 각각 획득한 상태다. 현재 3시간 성능 내화인정서 획득을 앞두고 있다. 향후 제품 확장을 위해 클린룸 축조 외 일반 다중이용시설 칸막이, 일반 내외부벽체로의 활용도 준비 중이다. 

에스와이 관계자는 “첨단공장 설계기준 상 화재 시 확산을 막아주는 풍도벽체를 보다 강력하고 빠르게 만들어내고자 하는 데서 FRC패널 제품개발 아이디어를 얻었다”라며 “안전과 기능성을 최우선으로 두고 초정밀기술 선점을 위한 건설속도가 중요한 첨단공장 축조에 꼭 필요한 제품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2월 말부터 건축자재 화재안전 기준이 강화된 건축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건축물 내외부 마감재는 물론 내부심재도 화재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