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사이버위협 무방비 노출
중소기업 사이버위협 무방비 노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발생한 민간기업 해킹 1,300건 중 90% 中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사이버위협으로 인해 중소기업의 피해는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17일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2021년 7월 말 현재까지 최근 3년간 해킹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민간기업이 1,383건으로 이중 중소기업이 1,246건으로 90% 이상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9년 418건 △2020년 603건 △2021년 7월 말 현재 362건이 발생했으며 월평균으로는 △2019년 34건 △2020년 50건 △2021년 7월 말 현재까지 51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남은 기간을 월평균으로 연말까지 산정했을 경우 최대 600건 이상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간동안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이 1,246건의 피해를 입으면서 전체 90%를 차지했다. 이어 △비영리 기업 95건(7%) △대기업 42건(3%)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중소기업 338건(93%) △비영리 기업 15건(7%) △대기업 9건(2%) 등 전년도 대비 대기업과 비영리 기업은 감소했지만 중소기업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킹 유형별로는 같은 기간동안 △시스템 해킹이 614건으로 전체 44%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이어 △DDos 1,246건(33%) △악성코드 감염·유포 304건(22%)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시스템 해킹 160건(44%) △악성코드 감염·유포 105건(29%) △DDos 97건(27%) 등 악성코드 감염·유포가 DDos 보다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경찰청이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2021년 7월 말 현재까지 발생한 사이버위협 사건 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이버위협 발생 건수 9,653건 중 실제 검거된 건수는 2,262건으로 검거율 2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9년 3,638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28%인 1,007건이 검거됐다. 2020년에는 4,344건 중 911건(21%), 2021년 1,671건 중 344건(20.6%) 등 매년 검거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발생한 사이버위협 유형별 검거 건수는 △해킹 1,181건 중 176건(15%) △악성프로그램 76건 중 36건(45%) △디도스 7건 중 3건(43%) △기타 407건 중 131건(32%) 순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사이버위협으로 대기업 및 비영리 기업의 피해는 줄어들고 있으나 중소기업의 피해는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라며 “올해의 경우 ‘악성코드 감염·유포’가 ‘DDos’보다 더 많이 발생함에 따라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사이버위협에 대한 검거 비율은 감소하는 추세로 해킹이 가장 많이 발생했지만 정작 검거 비율은 현저하게 낮아 민간기업의 사이버 해킹 피해가 우려된다”라며 “사이버위협 발생 원인 분석을 통한 민간기업이 해킹 및 Ddos에 대해 원활하게 대처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