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소충전소 정부 목표대비 62.2% 수준 그쳐
올해 수소충전소 정부 목표대비 62.2% 수준 그쳐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9.17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금희 의원, “정부 목표치 현실적이어야”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충전소 구축이 목표보다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양금희 의원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8월 현재 전국 수소충전소는 91개소, 충전기는 112개로 당초 정부가 목표한 180기의 62.2% 수준에 그쳤다고 밝혔다. 2020년 추경에 담아 급하게 구매한 180개의 안전점검장비는 활용할 곳이 없어 먼지만 쌓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019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올해 수소경제 전담기관 사업계획 설립을 통해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지원책과 제도적 기반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수소인프라의 핵심인 충전기는 현재 목표량에 미달하는 수치다. 달성을 위해서는 남은 기간 동안 1달에 17기의 충전소를 설치해야 한다.

이러한 정부의 구축 계획에 맞춰 구매한 수소충전소 자체 점검장비도 갈 곳을 잃은 상황이다. 2019년 12월 수립한 수소 안전관리 종합대책으로 사업자자체 안전관리를 위해 세트당 800만원에 이르는 점검장비 4종을 2020년 추경예산으로 구매했으나 충전소 구축 달성률이 목표에 이르지 못해 먼지만 쌓이고 있다. 
 
그마저도 전국 91개소 충전소 중 비대상 12개 충전소를 제외한 79개소의 30%인 27개소에 보급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부는 이처럼 어긋나는 상황과 관계없이 지난 8월30일 수소충전소 안전모니터링시스템 구축으로 24시간 실시간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했다고 홍보했다. 사업자 자체 일일점검·가스안전공사의 현장검사·모니터링시스템 실시간 점검을 통한 3중 안전점검체계를 갖췄다는 것이다. 

하지만 계획대로 달성하지 못한 수소충전소와 그로 인해 먼지만 쌓여가는 점검 장비, 실적 홍보에 급급한 산업부. 수소 정책의 허점이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 

양금희 의원은“충전소 인프라 구축과 안전관리는 수소경제의 핵심”이라며,“정부는 목표치 설정에 더 치밀하고 현실적이어야 한다”라며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는 실적달성 홍보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주민수용성·안전·충전소 간 거리·물리적인 시간 등을 고려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목표 설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