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국토부 장관, 미래차 안전기반 조속 확립 강조
노형욱 국토부 장관, 미래차 안전기반 조속 확립 강조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9.2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안전연구원 방문···안전도 강화·기술개발 등 추진현황 점검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기차·수소차에 대한 안전·검사체계의 조속한 확립을 당부했다.

또한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세계 각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화재사고와 관련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에 주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노형욱 장관은 24일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전기차, 자율차 등 미래차분야의 안전도 강화와 기술개발 등의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판매자들을 격려했다.

노 장관은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수행하고 있는 자동차 안전 관리, 미래차 연구개발 지원 등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자동차 충돌시험 현장, 전기차 제작결함 조사현장을 차례로 점검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자동차 안전연구원은 자동차 안전을 검증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기관으로서 자동차 안전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국민들이 자동차를 안심하고 믿고 탈 수 있돌고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신속한 리콜체계의 구축·운영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노형욱 장관은 “특히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해 전기차, 수소차가 급속하게 증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기차·수소차에 대한 안전·검사체계를 조속히 구축하고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전기차 화재원인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