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축사]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회장
[창간축사]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회장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21.09.2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판과 제언 아끼지 말아야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회장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회장

[투데이에너지] 늘 변함없이 국내 전기산업 및 에너지산업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투데이에너지의 창간 23주년을 한국전기산업진흥회(KOEMA) 회원사를 대표해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투데이에너지는 전기를 비롯한 에너지 및 환경 전반에 이르는 광대한 영역을 아우르면서도 다양한 정보를 시의적절하게 제공해 에너지 종합 전문지로 전기산업계에서 신뢰를 한몸에 받고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특히 투데이에너지 23년 역사 속에서 이슈메이커이자 오피니언 리더로 자리매김한 비결은 심층성과 전문성을 담보로 뉴스 생산은 물론 급변하는 시장 상황과 기술 변화를 꼼꼼히 다루는 차별화된 경쟁력에 있을 것입니다.

최근 전기산업계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전환기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경제 확산은 ‘디지털 기반 4차 산업혁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에너지 대전환’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감축’의 흐름에 대한 공감대가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한국판 그린뉴딜과 2050년 탄소 중립 등 그린에너지 전환을 위한 강한 의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는 이러한 산업적 트렌드를 충분히 인식해 전기산업계가 전례 없는 변화를 헤쳐나갈 여건 마련에 힘쓰며 지속발전 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이처럼 엄중한 시기에 투데이에너지가 지금과 같이 우리 전기산업의 나침반으로서 비판과 제언을 아끼지 않는다면 전기산업계의 새로운 미래가 열릴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창간 23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 드리며 투데이에너지가 독자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미디어로 전기산업계에는 비판적 지지를 보내는 파트너 미디어로 무궁히 발전해 나가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