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시민 생명 구한 직원 ‘포상’
서부발전, 시민 생명 구한 직원 ‘포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3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사고로 쓰러진 운전자 살려 
강병준 서부발전 사원이 포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병준 서부발전 사원(좌)이 포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교통사고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직원 강병준사원에게 최근 공로를 치하하며 포상을 수여했다.

지난 12일 강병준 사원은 태안 만리포 호텔 앞을 지나다가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사고로 의식이 없는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빼내 기도를 확보한 후 약 20분간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살렸다.
 
심폐소생 응급처치 후 운전자는 의식을 되찾았지만 몸을 움직이기 힘들었다. 강 씨는 운전자의 팔다리를 주무르며 혈액순환을 도왔으며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30분 이상 운전자가 의식을 잃지 않게 곁을 지켰다.
 
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 소속인 강병준 사원은 평소에도 품행이 단정하고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등 타 직원의 모범이 돼왔다. 지난 4월에도 귀감이 되는 행동을 보여 모범직원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강 씨는 평소 회사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이 운전자의 생명을 살리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서부발전은 정기적으로 매년 2~3회에 걸쳐 전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재난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태안발전본부의 경우 발전소 현장이다 보니 만에 하나 있을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안전교육을 더욱 강화해 실시하고 있다.

강병준 사원은 “회사에서 받았던 심폐소생술 교육이 실제로 생명을 살리게 돼 놀라우면서도 기쁘다”라며 “누구라도 그 자리에 있었으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더 많은 사람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취임 후 안전한 일터만들기 조성의 일환으로 직원들의 안전교육을 강화한 것이 이번 선행으로 이어진 것 같아 뿌듯하다”라며 “이번 사례를 귀감으로 삼아 지역사회에 더 많은 선행을 베풀고 사고 없는 서부발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