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2050년보다 빨리 달성해야”
“탄소중립, 2050년보다 빨리 달성해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9.3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은미 의원, 탄소중립위원회 설문조사 결과 발표
석탄발전 폐지는 탄소중립 목표연도인 2050년까지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강은미 의원은 2050탄소중립위원회가 제출한 ‘탄소중립시민회의 참여시민단 1~4차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탄소중립은 2050년보다 더 빨리 달성해야한다’고 절반 이상(55.2%, 4차결과)이 답변했다고 밝혔다.

2050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 8월7일부터 총 4차례 탄소중립시민회의 참여시민단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상황이 심각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후위기 대응의 필요성’에도 높게 응답했다. 

또한 탄소중립 목표달성 시점을 묻는 조항에 ‘2050년보다 더 빨리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55.2%(4차 결과)로 가장 높았으며 ‘2050년까지는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39.1%로 나타났다. 이를 종합한 결과 2050년 이전에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약 94.3%(4차 결과)였다.

반면에 탄소중립을 추진하는데 있어서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추진 방안을 둘러싼 이해관계자들간 입장 차이로 사회갈등이 심화되는 것’이 26.6%(4차결과)으로 가장 많이 응답했으며 2차 조사대비 6.4%p 증가했다. 

또한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가장 큰 역할이 기대되는 부문은 ‘전환(전기와 열생산)’ 37.6%(4차결과)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산업 21.1%, 탄소포집이용기술 14.7% 순으로 나타났다.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적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대부분의 항목에서 ‘찬성한다’라는 답변이 응답비율 85%로(4차결과) 매우 높게 나왔다. 

재생에너지 확대가 가장 높고(98.9%) 전기차,수소차 확대, 그 뒤로 그린수소 확대‧수소포집이용기술개발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석탄화력발전소 폐쇄의 적당한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탄소중립 목표연도인 2050년까지’가 30.8%로(4차결과) 가장 높았고 2차조사대비 11.4%p 증가했다. 반면 ‘IPCC권고대로 2030년까지’는 2차조사 35.2%에서 4차조사는 23.1%로 감소했다. 

아울러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기요금 추가 지불 의향에 대한 질문에는 ‘월 5,000원 이내’가 35.4%(4차결과) 가장 높았고 1차대비 7.4%p 증가했다. 그뒤로 ‘1만원 이내’가 31.6%(4차결과)로 나타났다. ‘추가부담 의향 없음’은 5.3%로 1차조사대비 11.0%p 감소했다.

강은미 의원은 “이번 설문조사에서 기후위기 대응 필요성 인식이 증가했으나 일부 설문조사 결과는 정합성이 떨어진다”라며 “단기간에 많은 내용을 숙의하려고 한 탄중위 설계의 한계가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한 강 의원은 “탄중위는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수립 시 설문조사 결과뿐만 아니라 정부의 탄소중립 실현 의지를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