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보험公, 2조4,918억원 국내채권 회수불가 F등급
무역보험公, 2조4,918억원 국내채권 회수불가 F등급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0.0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만달러 이상 고액 국외채권 회수율 30.9%, 3분의 1도 못받아
김정재 의원, “무역보험 손실 줄이기 위한 채권추심 역강 강화 필요”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국내채권 중 2조4,918억원이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한 F등급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외채권 역시 발생금액의 약 70%가 미회수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이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7월 기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보유한 국내 채권잔액은 3조9,099억원으로 이 중 63.7%에 해당하는 2조4,918억원이 워크아웃, 회생, 파산 등으로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한 F등급 채권이라고 밝혔다.

또한 채무관계자와 연락이 끊긴 채 예상구상실익이 없거나 손실처리 된 상각채권인 D, E등급 채권도 7,535억원으로 19.3%에 달했다.

국외채권 역시 대부분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고액으로 분류해 특별관리하는 300만달러 이상 국외채권은 총 78건, 10억1,485만달러로 이중 회수된 채권은 고작 2억6,047만달러(25.67%)에 불과했다.

미회수 채권금액만 7억5,438만달러에 이르는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회수되지 못한 채권도 45건, 4억707만달러로 조사됐다.

김정재 의원은 “무역보험이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만큼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채권을 회수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과 전문적인 대응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