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때만 되면 나오는 재생E 폄하 ‘그만’
[기자수첩] 때만 되면 나오는 재생E 폄하 ‘그만’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규 기자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최근 태양광을 둘러싸고 전자파, 중금속, 눈부심 등 각종 부정적인 내용들이 올해도 거론되면서 태양광 보급과 재생에너지 전환, 탄소중립 달성의 발목을 잡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특히나 기존의 발전 방식보다 발전효율이 높고 설치 면적 확보가 쉽도록 기술개발이 진행된 수상태양광 등 핵심성장 방안에 대해서도 때가 됐다는 듯 온갖 비과학적이면서 사실상 모함에 가까운 비난이 줄지어 이어지는 모습이 안타깝다.

기존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극대화해나가야 재생에너지 기반의 대한민국 탄소중립 달성을 이끌어갈 수 있고 나아가 전세계 에너지시장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임에도 과학적인 근거조차 없는 왜곡된 정보로 재생에너지를 폄하하는 부분을 막기 위한 모든 종사자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태양광과 풍력 모두 설치 및 보급정책 초기부터 논란거리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무분별한 사업진행으로 인한 산사태 유발, 환경정책에 어긋나는 불법설치로 인한 피해도 발생하는 등 부작용도 있었다.

이를 고쳐나가고 올바른 방향으로 재생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달성을 이뤄내야 할 시간도 빠듯한 이 시점에 각종 왜곡된 정보로 인해 불필요한 시간지연과 수용성 하락을 불러온다면 추후 탄소제로라는 거대한 사명을 달성하기 위한 과정에 찬물을 끼얹는 것과 다름이 없을 것이다. 

사실에 기반한 정당하고 반드시 필요한 비판과 이를 토대로 한 개선을 토대로 재생에너지가 올바르게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