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높은 수소 전문기업 기준, 완화해야”
“지나치게 높은 수소 전문기업 기준, 완화해야”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0.0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민 의원, “국내 수소산업 저변 넓혀야” 강조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정부가 수소전문기업을 2030년 500개, 2040년 1,000개 지정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지만 선정기준이 너무 높아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되는데 난항을 겪는 것으로 드러났다.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소유통전담기관인 가스공사에서 선정한 수소 분야 R&D 지원 선정기업 중 한 곳도 수소전문기업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가스공사로부터 R&D 자금을 지원받은 6개 업체 중 유일한 스타트업인 한 업체는 수소 분야 매출이 100%에 달하지만 3년간 평균 매출액이 20억원이 되지 않아 수소전문기업이 될 수 없었다. 

그 외 5곳의 중소·중견기업들은 총 매출액 대비 수소분야 매출비중 혹은 수소분야 연구비용 비중이 조건에 미달했다. 

이는 스타트업은 매출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업종을 전환해서 수소 분야에 도전하려는 중소·중견기업들은 수소 분야 매출이나 연구비용 비중이 부족해서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받지 못한다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그대로 증명된 것이다.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되면 제품의 판로개척과 기술사업화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수소혁신데스크’를 통해 전문가의 기업 맞춤형 기술 경영컨설팅 지원 등 정부가 제공하는 여러 제도적인 혜택을 받는다.

그러나 수소전문기업으로 지정받기 위한 기준이 너무 높아 정작 지원이 필요한 중소·중견기업들이 기술개발, 융자, 사업화 등의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점이 홍정민 의원의 지적이다.

홍정민 의원은 “대기업은 자체적인 역량으로도 수소 생산, 유통, 활용 부문에서 앞서나갈 수 있지만 정부의 지원을 받지 못한 국내 중소기업들이 수소경제에 뒤처지게 되면 수소 분야 소재·부품·장비 등의 국내 시장은 외국 기업들에게 내주게 될 가능성이 높다”라며 “중소·중소기업의 수소경제 참여 활성화를 위해 수소전문기업의 선정기준을 완화해 수소분야로 진출하는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