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公·8개 기관, 탄소중립 신사업개발 워크숍 개최
가스기술公·8개 기관, 탄소중립 신사업개발 워크숍 개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0.1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업 확장 방안 논의
워크숍 참가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워크숍 참가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조용돈)는 지난 12일 대전 본사에서 삼성중공업, 하이에어코리아, 지역경제녹색얼라이언스 등 7개 기관과 차년도 탄소중립 신사업개발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달 정부는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2030년까지 중장기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2018년 대비 35% 이상으로 규정)을 발표했다. 이에 각 기관들의 탄소저감 관련 신사업 확장에 대한 이해관계가 맞물려 이번 워크숍이 개최됐다.

이번 워크숍에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CCUS), 연료전지발전 수소가스 생산기술, 폐기물 소각 및 플라즈마 가스화 기술 등 전문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기관들이 참가했다. 관련 사업 성과와 현안사항을 공유해 각 기관의 차년도 사업계획과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소통의 장이 됐다.

가스기술공사는 ‘암모니아 수소 추출 및 유통사업’, ‘수소추출시설 CCUS 적용 기술개발’ 신사업 모델을 소개했고 삼성중공업은 ‘암모니아, 수소 선박연료 추진 시스템’, ‘LNG 선박 실증 결과’ 등을, 하이에어코리아는 ‘LNG 및 암모니아 개질기’, ‘LNG FGSS’ 기술을, 제이플에너지는 기관이 보유한 ‘탄소 포집기능이 포함된 배기가스 재처리 기술(HRS)’을 와캔과 원광대학교는 ‘폐기물 소각 및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한 수소 생산기술’을, 지역경제녹색얼라이언스(사)는 ‘그린뉴딜, 탄소중립 지자체 공모사업에 대한 향후계획’ 등을 공유했다.

최종태 가스기술공사 단장은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요청 하에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에너지전환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