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규모 풍력사업 적극 지원
정부, 대규모 풍력사업 적극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 서남해상풍력 실증단지 현장 방문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우)이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점검하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우)이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해상풍력 등 대규모 풍력발전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보급촉진 특별법 입법 노력 등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2일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전라북도 부안·고창군 소재)를 방문했다.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는 2020년 1월 준공된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해상풍력 발전단지로 국내 풍력발전 산업의 테스트 베드 역할을 통해 핵심 기술개발 및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해 조성된 단지이다.

기재부에 따르면 국내 해상풍력단지는 △연구·실증단지 6개소 17.5MW △탐라 30MW, 영광 34.5MW, 전북 서남권 실증 60MW 등 상업운전 3개소 124.5MW 규모다.

이번 방문은 탄소중립 실현 및 친환경 에너지원으로의 전환 과정에서 핵심이 되는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 중 하나인 서남권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조속한 추진을 독려하고자 이뤄졌다. 서남권 프로젝트는 현재 1단계 실증단지가 60MW 규모로 두산중공업 터빈 3MW급 20기가 가동 중이며 향후 2단계 시범단지 400MW 규모를 거쳐 3단계 확산단지 2GW 규모가 추진된다.

이억원 기재부 차관은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 내의 터빈 및 변전소 등을 둘러보며 가동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실증단지에 이어 구축 예정인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더욱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10월 중 결정 예정인 2030년 NDC(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안의 목표 달성에 요구되는 획기적인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여타 재생에너지원대비 이용률이 높고 대규모 단지 개발을 통한 고용량 발전이 가능한 해상풍력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IEA(국제에너지기구)에 따르면 재생에너지 이용률은 △태양광 15% △육상풍력 22% △해상풍력 30~50%다.

이억원 차관은 “현재 추진되고 있는 대규모 풍력발전 프로젝트들이 대부분 장기간이 소요되는 사업개발의 초기 단계로서 앞으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라며 “특히 민관협의회를 통해 주민 수용성 등의 장애요인을 효과적으로 해소한 서남권 프로젝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이를 선례로 향후 다른 대규모 해상 풍력 프로젝트도 적극적인 민관협력을 통해 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장애요인들을 원만히 해소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차관은 “정부 역시 민관협력에 적극 나서는 한편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의 조속한 입법 노력 등을 통해 신속한 사업 추진을 적극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