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도시가스 보급률 57.1% ‘최하위’ 
전남 도시가스 보급률 57.1% ‘최하위’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0.15 16: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갑석 의원, “생활SOC형 연료전지 사업으로 해결해야”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도시가스 보급이 미흡한 지역에 생활SOC형 연료전지를 도입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송갑석 의원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2월 기준 전남지역 도시가스 보급률은 57.1%로 전국 평균 85%에 한참 못 미쳤다. 제주 15.1%, 강원 55.5% 다음으로 최저 수준이다. 

수도권을 비롯한 광역시의 보급률은 광주 99.7%, 서울 97.6%, 대구 97.3%, 울산 95.9%, 부산 95.5%, 인천 92.3% 등 90% 이상의 높은 보급률을 기록했다. 충남·충북은 각각 70%, 68.2%로, 경남·경북은 각각 79%, 67.6%였다. 

전남에서 도시가스 보급률이 향상되지 못하는 이유는 가스관 연결 배관의 비용 문제가 가장 크다.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의 경우 수요가구의 밀집도가 낮기 때문에 지역별 도시가스 공급자가 배관을 설치해도 가스 판매로 수익을 내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송갑석 의원은 그 대안으로 ‘생활 SOC형 연료전지 사업’을 제안했다. 이 사업은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은 농어촌지역 내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2018년 8월 처음 실시된 생활 SOC 사업을 확대한 개념이다.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가스가 필요한데 배관망 설치 등 가스 공급망 구축 비용을 발전사업자가 부담하는 대신 전기 및 열 판매로 수익을 내는 구조다. 그렇게 도시가스 배관망이 구축되면 주민들은 도시가스와 함께 연료전지 발전소를 통해 값싼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다.

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생활 SOC형 연료전지 사업’으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파주 지역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해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한편 도시가스 배관망을 추가 설치해 주민들에게 도시가스를 공급했고 이를 계기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송갑석 의원은 “모든 지역의 주민들은 보편적인 에너지 서비스를 누릴 권리가 있다”라며 “‘생활 SOC형 연료전지 사업’ 등으로 도시가스 사각지대를 줄이고 나아가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생 2021-10-21 09:25:26
돈을 퍼부어서 뭘 한다는 발상은 살림 거덜내는 짓이다. 전국민이 돈만 있으면 다 잘산다. 그렇다고 정부가 퍼주는걸 대책이라고 할수는 없다. 연료전지 발전도 이미 배관망이 지나가는 곳에 건설해서 전기를 값싸게 생산하는게 상식이지 일부러 배관망 건설비를 추가가해서 발전소를 지으면 전기요금 올라가는건 누가 책임 지나? 인구적은 마을 가스배관공사비를 전국민이 부담하는 꼴밖에 안된다 그럴바에는 그냥 배관망만 나라에서 건설해주는게 낫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