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친환경’ LNG화물차, 더욱 장려해야
[기자수첩] ‘친환경’ LNG화물차, 더욱 장려해야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0.1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최근 환경부가 LNG믹서에 대한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오는 11월부터 보조금 집행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환경친화적인 LNG차에 대한 정부차원의 보조금 지원이 처음 이뤄진다는 다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지원범위가 LNG믹서로 제한됐다는 부분은 매우 아쉬운 느낌이 남는다.

LNG화물차를 장려해야하는 이유는 경유차 대비 친환경적이면서도 즉시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력을 이미 확보했기 때문이다.

LNG화물차에 대한 국내기술은 전 세계적으로도 뒤떨어지지 않는 수준이다. 특히 최근 타타대우에서 460마력 LNG로드트랙터 엔진을 개발하면서 기존 활용되고 있는 경유차와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확보했다.

LNG화물차를 장려해야하는 또 다른 이유는 활용 연료의 다변화 때문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수소차 보급에만 열중하고 있으나 LNG차를 같이 보급해 사용연료의 다양성을 꾀할 필요가 있다. 모빌리티 분야에서 한가지 연료에만 편중된다면 수급불안에 의한 가격변동 등 다양한 변수를 양산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로써는 100% 수소로 대체하기에는 산적한 과제가 많기 때문에 LNG와 수소를 병행 보급해야할 필요성이 있다. 수소차 일변도의 보급정책보다는 사용연료의 다변화 차원에서도 LNG에 대한 보급정책도 실시해야 한다. 이에 LNG믹서뿐만 아니라 LNG로드트랙터에 대한 구매보조금도 필요해 보인다.

연료다변화, 각 지역별 산업환경, 지형 등 다각적인 요소를 고려한 합리적인 친환경차 보급이 이뤄지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