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전환 역행 R&D 중단해야”
“E전환 역행 R&D 중단해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1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환 의원, “재생에너지 지원 집중 필요”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에너지전환에 역행하는 분야의 R&D에만 515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이를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지원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국회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환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2021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국정감사에서 에너지전환에 역행하는 R&D 지원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체계 구축 지원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의원은 “에너지기술평가원이 최근 5년간 석탄화력 R&D에 515억원에 달하는 지원을 했는데 NDC 40% 상향안 달성을 위해서는 현재 41.9%인 석탄화력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21.8%로 절반 가까이 낮춰야 한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석탄화력 R&D 지원은 계속 유지되고 있으며 단계적 폐쇄를 고려해야 하는 석탄화력 발전에 수백억원의 자금을 투입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석탄화력 R&D 지원은 중단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또한 김성환 의원은 “최근 5년 연구과제를 면밀히 살펴본 결과 내연차 연장을 목적으로 진행한 연구과제에도 209억원 이상을 쏟아부은 것이 드러났으며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신바이오디젤 생산 90억원, LNG 디젤 혼소 개발 34억2,000만원, 바이오디젤 인력양성 17억9,000만원, DME(디메틸에테르) 디젤엔진 혼합연료 개발 23억6,000만원, 디젤엔진 대체용 LPG엔진 개발 43억5,000만원”이라며 “미래가치가 전혀 없는 분야에 정부 예산만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5년간 전기차 연구과제 지원 비중은 2.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각국이 탄소중립의 일환으로 전기·수소차 전환을 가속화하는 추세이지만 에너지기술평가원은 내연차 R&D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내연차에 대한 미련을 과감히 버리고 무공해차 전환에 R&D 지원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에너지기술평가원의 5년간 분산에너지시스템을 대비한 전력망 R&D 지원 규모는 전체 에너지 연구과제 중 11%에 그쳤는데 IEA(국제에너지기구)의 ‘세계에너지투자 2021’에 따르면 탄소중립을 위해 2026~2030년까지 전세계 전력분야에 2,750억원의 투자가 필요하고 그 중 재생에너지에 54.8%, 전력망 구축이 33.4%로 대부분을 차지한다”라며 “에너지기술평가원은 화석연료 기반 연구 지원에 혈세 낭비를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체제로의 에너지전환을 위한 R&D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