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지역, 디젤발전 보조금 받고 온실가스 배출
도서지역, 디젤발전 보조금 받고 온실가스 배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갑석 의원, “디젤 발전을 재생에너지 대체 나서야”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이 한국전력으로부터 제출받은 ‘도서지역 온실가스 배출현황’에 따르면 3년간 66개 도서지역의 온실가스 누적배출량이 54만톤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54만톤은 여의도 60배 면적에 30년생 소나무 8,200만 그루를 심어야 절감할 수 있는 양이다. 

도서지역 온실가스 배출량이 제자리걸음인 이유는 송전선로가 닿지 않아 디젤발전기로 전력을 생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발전용 연료로 디젤을 사용하기 때문에 발전단가가 높아 연간 1,000여억원의 비용을 전력산업발전기금으로 보조해 주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3,250억원에 이르는 보조금을 지원했으며 54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한 셈이다.

송갑석 의원은 민간주도로 추진했던 친환경에너지자립섬 사업 실패를 예로 들며 “도서지역의 경우 재생에너지 건설비용이 높을 수밖에 없는 구조로 경제성을 우선하는 민간사업자는 할 수 없는 사업”이라며 “도서지역의 디젤 발전시설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해서는 한전 등 공공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14년 민간주도로 6개 섬(덕적도, 삽시도, 거문도, 조도, 추자도)에서 친환경에너지자립섬 사업이 추진됐으나 모두 무산되거나 실패로 끝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