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에너지부 신설 검토 필요”
“기후에너지부 신설 검토 필요”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20 13: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만 의원, “E대전환 위해 정부 차원 컨트롤타워 중요” 강조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경만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감사에서 탄소중립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새로운 국제질서가 됐고 이 같은 국가 어젠다를 이행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보다 강력한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기후에너지부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

김경만 의원은 “미국은 상무부에서 산업통상분야를, 에너지부에서 에너지분야를 담당하는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고 프랑스, 중국 등의 주요국도 산업통상과 에너지가 분리돼 있다”라며 “그동안 에너지를 산업 성장과 함께해야 할 분야로 인정해 왔다면 앞으로는 환경과 기후 문제가 중요해지면서 이들 영역과 에너지를 함께 다뤄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경만 의원은 “산업부의 에너지, 환경부의 기후부문을 하나로 묶고 에너지대전환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기후에너지부 신설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탄소중립과 같은 새로운 어젠다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과거보다 추가해서 산업과 에너지가 서로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 중에 있지만 부서신설에 대해 검토한 바는 없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참고로 기후에너지부 신설은 20대 대선에서 이재명, 심상정 후보가 기후에너지부 신설을 대선 공약으로 발표했으며 19대 대통령선거 때 유승민 후보도 대선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생 2021-10-21 09:34:15
기후에너지부 신설은 찬성이지만 에너지기후부로 해야한다. 에너지합리화가 우선이고 에너지사용에 따른 기후환경보호는 부차적인 것이 되어야 나라살림이 안망가진다. 지금처럼 기후를 위해서 탈원전, 탈석탄 등을 계속하거나 더 적극 추진한다면 더빨리 나라살림이 거덜나거나 유럽처럼 전기요금이 5`~6배 높아질 것이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