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해외 업체 원전 부품 창고 ‘방치’
한수원, 해외 업체 원전 부품 창고 ‘방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2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88억원 규모 인수검사 불합격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해외기업으로부터 구매한 원전 부품 중 품질 증빙 서류를 받지 못해 1,288억원 규모의 부품이 창고에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21일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1년 9월말 현재까지 최근 5년간 한수원이 해외 업체에 자료보완 요구(DNN) 발행 건이 총 1,517건으로 이중 25%인 380건이 해외 구매자재 중 인수검사에서 불합격해 서류보안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불합격 부품 금액만 1,288억4,100만원에 달한다. 

또한 이들 부품에 대한 자료보완 요구 건수는 2017년 10건, 2018년 15건, 2019년 21건이었으나 2020년 108건으로 올해 9월 말 현재까지 226건으로 5년 전인 2017년에 비해 23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재 금액별로는 2017년 16억2,000만원, 2018년 62억원, 2019년 81억600만원, 2020년 335억5,600만원에 달했으며 올해 9월말 현재까지 793억6,000만원으로 5년 전보다 무려 49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수원이 해외 업체로부터 원전 부품을 구매하면 국내에서 인수검사가 진행되는데 이때 시험성적서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을 경우 해외 업체에 자료보완 요구서를 발송한 이후 이에 대한 답변서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이들 자재를 사용하지 못한다.

양정숙 의원실에 따르면 이처럼 불량서류 문제가 반복되는 이유는 해외 업체로부터 자재를 구매할 때 인수검사 전에 대금 지급을 모두 완료했기 때문으로 인수검사 때 품질서류 미흡으로 불합격돼도 납품업체의 적극적인 서류 보완을 기대하기 힘든 구조라는 설명이다. 

양정숙 의원은 “한수원은 자체 감사에서도 이런 문제가 지적돼 왔으나 서류정리시스템만 구축했을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라며 “인수검사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해외 업체들의 먹튀 논란으로 인해 매년 수백억원의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 의원은 “한수원이 환불 조항을 구체화하거나 보다 강화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먹튀 논란을 해소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