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농어촌公 사장, 중대재해 예방 건설현장 불시점검
김인식 농어촌公 사장, 중대재해 예방 건설현장 불시점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2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후속조치 안전관리 실태 확인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공사 현장 불시점검에서 주요점검 전에 도면을 살펴보고 있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공사 현장 불시점검에서 주요점검 전에 도면을 살펴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안전관리 실태 확인을 위해 21일 전남·북 일원 공사 현장 3개소에 대한 직접 불시점검을 실시하고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더이상 중대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역량을 집중해달라는 당부에 대한 후속조치로 경영진이 방문하는 현장점검의 경우 과다한 의전이나 형식적인 점검이 이뤄지는 것을 원천 배제하기 위해 사전 예고 없이 실시됐다.

점검에서는 지난 6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5대 중점사항과 2022년 1월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비한 안전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주요 점검 내용은 일일 안전일지 작성, 안전보호구 지급 및 착용 여부, 일체형 작업발판 적정 설치 여부, 추락 및 개구부 등의 위험 방지 조치 여부, 안전을 위한 현장 정리정돈 등이다.

김인식 사장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서는 농어촌공사 직원은 물론 수급업체, 일용근로자 등 사업에 참여하는 관계자 모두가 안전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며 “현장의 적나라한 안전관리 실태를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예고 없는 불시점검과 개선 활동을 계속해 안전준수가 공사현장에 뿌리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어촌공사는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안전관리 컨트롤타워인 안전경영실을 2019년 7월부터 사장 직속으로 신설해 공사 안전관리를 총괄하고 있다. 또한 각 지역본부별로 안전전담부서를 운영하는 등 안전에 대한 인력과 예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