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친환경차 라인업 선봬
현대차·기아 친환경차 라인업 선봬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0.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현대자동차관에 전시된 아이오닉 5와 넥쏘.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현대자동차관에 전시된 아이오닉 5와 넥쏘.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현대차·기아가 대구광역시 엑스코(EXCO)에서 21~24일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21에 참가해 앞선 미래모빌리티 기술과 대표 친환경차 라인업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미래모빌리티 기술력을 보여주는 UAM(Urban Air Mobility) 1:3 축소형 모델과 대표 친환경차 모델인 아이오닉 5, 넥쏘 등으로 전시 공간을 구성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로 이번 전시에서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72.6kWh 배터리 탑재, 모터 최고 출력 160kW, 모터 최대 토크 350Nm)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전기차 초고속 충전시스템 E-pit 모형도 선보였다. E-pit은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고 전기차 충전 케이블 연결 즉시 자동으로 인증과 결제가 진행돼 바로 충전을 시작할 수 있는 플러그앤차지(Plug & Charge) 기능을 적용해 충전 편의성을 높였다. 

넥쏘는 차세대 동력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기반으로 첨단 편의 기술을 대거 탑재한 궁극의 친환경 SUV로 1회 충전 시 주행가능 거리 609km, 최고출력 113kW, 최대토크 40.3kgf·m(395N·m) 등 높은 성능을 갖췄다. 

또한 현대차는 어린이들이 수소전기차를 체험할 수 있는 넥쏘 키즈카 존을 운영한다. 

기아는 첫 전용 전기차 EV6를 통해 고객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 공간을 꾸렸다. 

EV6와 함께하는 영감의 여정을 상징하는 모먼트 레이어(Moment Layer) 존에서는 EV6의 디자인 제작 과정과 편리한 충전에 대해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대형 라이팅 아치 구조물을 전시한다.

또한 EV6 롱레인지 4WD 모델(77.4kWh 배터리 탑재, 모터 최고 출력 239kW, 모터 최대 토크 605Nm)과 고성능 디자인을 가미한 GT-라인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하는 V2L(Vehicle To Load) 기술을 통해 사용 가능한 전력량을 보여주는 V2L 체험존을 운영해 EV6에 적용된 친환경 시트, 친환경 원단을 전시한 ESG존을 마련해 고객들에게 지속가능성을 향한 기아의 의지를 보여줄 계획이다.

이외에도 현대차·기아는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해 고객들에게 친환경차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현대차 아이오닉 5와 넥쏘, 기아 EV6를 시승할 수 있으며 신청은 현대차의 경우 현장 부스 및 대구 미래자동차 엑스포 공식홈페이지에서 기아의 경우 현장 접수를 통해 하면 된다. 

현대차·기아의 관계자는 “미래모빌리티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미래모빌리티 기술력과 비전을 더 많은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