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친환경 에너지 전환 기술교류의 장 마련
전기안전公, 친환경 에너지 전환 기술교류의 장 마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 기술세미나 개최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좌 6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좌 6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따른 미래 전기안전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전기안전공사는 22일 제주 오리엔탈호텔에서 박지현 사장, 윤형석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 태성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 김문재 대한전기학회 회장, 정제행 전기기술인협회 제주도회 회장 등 산·학·연 관계자와 온라인 참여자 등 4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2021 전기안전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기후변화 대응과 전기안전 미래 기술’을 주제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된 올해 전기안전 기술세미나에서는 △이방욱 한양대 교수의 ‘MVDC 전력망용 DC 케이블·차단기 연구개발 현황’ △김윤수 광주과학기술원 교수의 ‘전력시스템 및 전력설비 고장 진단을 위한 인공지능 기법’ △김도완 삼성SDI 그룹장의 ‘ESS 세계 시장동향과 시스템 안전성 확보 방안’ 등 최근 산업계의 중심 화두가 되는 5개 주제에 대한 전문가 발표가 이뤄졌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지구촌 기후 변화로 인해 깨끗하고 안전한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중요성이 커졌다”라며 “탄소중립 시대를 구현할 에너지 안전관리 기술 연구 개발을 위해 함께 새 길을 개척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