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업계 ‘좌불안석’ 재생E, 해결책 절실
[기자수첩] 업계 ‘좌불안석’ 재생E, 해결책 절실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2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규 기자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재생에너지를 대표하는 태양광과 풍력의 현재 국내 시장상황을 표현하자면 매번 사업을 포기해야할 정도의 위기가 몰려오다가 조금씩 해결이 되고 나중에 더 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불안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돼 버렸다.

정부의 분산형전원 등 소규모 재생에너지 정책에 힙입어 너도나도 할 것없이 뛰어들었던 태양광의 경우 보급량을 매년 갱신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지만 제조, 시공, 전기, 설치, 기자재납품 등 이해관계에 놓여있는 모든 분야가 통합적인 밸류체인으로 정형화되지 못했으며 RPS 현물시장 수요대비 공급량이 넘쳐나 REC 가격이 바닥까지 하락하는 상황이 2년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풍력의 경우 초기 투자비가 많이 들고 사업기간이 긴 사업의 특성상 지속적인 신규 설치단지가 매년 확대돼야 하지만 인허가의 어려움으로 그 흐름이 지속적으로 이어지질 않고 있다. 특히 공사 과정에서 초안과 설계가 달라지거나 공사비가 증가하는 경우가 많아 PF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풍력인데 최근 풍력발전 REC계약가격이 하락하면서 사실상 사업자들이 사업을 포기해야되는 상황이 발생했다가 다시 가격이 올라 한시름 놓는 경우가 발생한 바 있다.

결국 아직까진 태양광과 풍력을 늘리는 과정에서 순간적인 상황에만 의존해 세부적인 정책방향을 쉽게 바꿔나가기엔 산업이 튼튼하지 못하다는 의미다. 태양광과 풍력 설치를 늘리고 관련된 업계의 성장을 이끄는 것은 미래의 전력, 에너지산업의 주춧돌을 쌓아가는 과정이다. 정책의 변화 하나하나에 불안한 현 시점을 타개할 해결책이 절실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