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에 수소비행체 연구 환경 구축된다
충남 서산에 수소비행체 연구 환경 구축된다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0.2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현대건설·현대글로비스 등과 업무협약
충남도·서산시·현대차·현대건설·현대글로비스 관계자들이 수소연료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서산시·현대차·현대건설·현대글로비스 관계자들이 수소연료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수소비행체 시험연구 환경이 충청남도 서산시에 구축된다.

충남도는 22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서산시,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현대글로비스 등과 수소연료 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는 서산에서 수소연료 기반 시험비행체 기술 개발과 실증을 추진하는 동시에 지역 내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현대건설은 서산 바이오·웰빙·연구 특구 등 개발 계획 수립, 인허가, 기반시설계획 수립·조성 등을 협력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 기반 모빌리티에 적합한 수소 공급망 구축·운영, 수소 공급기술 개발 등에 협력한다.

충남도는 수소 기반 모빌리티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육성과 지원, 규제 특례, 법과 제도 정비, 정부 및 유관기관 협의 등 행·재정적인 지원을 한다.

서산시는 기업 지원 방안 마련과 연구개발 지원, 정주여건 조성, 규제 특례 및 인허가, 유관기관 협의, 행·재정 등을 지원한다.

충남도는 이번 협약과 연계해 도가 추진 중인 후속 사업 등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미래 수소에너지 관련 산업 육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가 수소비행체 시험연구를 서산에서 처음 진행하게 된다”라며 “현대차의 수소비행체 시험 성공은 항공 모빌리티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협약에 따라 서산은 충남 차세대 모빌리티산업 육성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