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수소충전소 셀프충전 도입하나
산업부, 수소충전소 셀프충전 도입하나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0.2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 및 업계 의견 수렴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가 수소충전소 셀프충전을 위해 운전자 및 업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관련기관, 업계 및 이용자 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해 수소충전소 셀프충전 도입을 위한 의견을 수렴했다고 26일 밝혔다.

간담회에서 수소차 운전자들은 수소충전소 운영시간 확대에 따른 운전자 편의성 제고를 위해 운영사들은 인건비 절감에 따른 수소충전소 운영적자 해소를 위해 셀프충전 도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다만 △수소충전기 동결 등 기술적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기술개발 △충전교육 등의 안전관리 방안 마련 및 실증을 거쳐 셀프충전 확대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한 하이넷, 코하이젠 등 일부 수소충전소 운영사는 셀프충전 도입을 위한 규제샌드박스 신청을 준비하고 있음을 밝혔다.

수소충전소는 2017년 9기에서 10월 기준 117기로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빠른 속도로 보급이 확대되고 있으나 충전소 운영적자에 대한 부담으로 당초 목표만큼 구축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이미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도 운영 시간 확대나 수소가격을 인하 할 여력이 없는 상황이다.

양병내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관은 “운전자 충전 편의성 제고 및 사업자 운영부담 완화를 통한 수소충전소와 수소 보급 확대를 위해 셀프충전을 필요하다”라며 “앞으로 유관기관, 업계 및 이용자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충전기 동결 등 기술적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R&D를 추진하고 충전교육 등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해 규제샌드박스를 통한 실증을 거쳐 셀프충전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OECD 국가 중 수소충전소를 운영하는 미국, 프랑스 등 21개 국가 중 우리나라를 제외한 20개 국가가 셀프충전을 허용중이나 우리나라는 고압가스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교육을 받은 충전소의 충전원만 충전할 수 있고 수소차 운전자가 직접 충전하는 것은 금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